민토(minto)
 

:: 웃 음 ::

길 벗
http://kr.blog.yahoo.com/chanmbaek
전문대도 괜찮겠어

    내 나이 36살 법적 처녀임은 물론이고 생물학적 으로도 처녀다..
    학교도 S대 나왔고, 직장도 좋은곳 이지만...

    키작고 뚱뚱해서.. 남자가 주위에 한번도 없었다...
    30대에 접어들면서 많은 선을 봤고..
    대부분이 차도 마시는둥 마는둥...
    .
    어제도 선을 봤는데... 남자가 한시간이나 늦게 나왔다..
    그런데.. 이 남자.. 매너와 교양은 전당포에 저당 잡힌것 같았다..
    .
    최소한 선자리엔 정장차림 아니 최소 깔끔하게 와야 하는데....
    찢어진 청바지에 청자켓..
    그래도 36살이란 내 나이 때문에 굽히고 들어갔다..
    .
    이 남자 다른 남자와는 달랐다...
    오자마자 밥이나 먹으러 가잔다..
    밥 먹으러 가서 얘기를 나눴다..
    .
    근데.. 매너 교양 뿐만 아니라.. 상식도 없고..
    한마디로 무식했다.. 그래도 어쩔수 없다..
    난 36살 노처녀.. 이 남자는 그나마 나와 많은 시간을 보내주었다..
    .
    밥을 먹고.. 술을 마시러 갔다..
    가장 오래 만난 남자고, 같이 단둘이 술을 마신 첫 남자다..
    .
    취기가 조금 올랐을때..
    이 남자 "전문대도 괜찮겠냐??" 이러는거다..
    .
    전문대라....  학벌이 결혼과 무슨 상관이랴...
    "네.. 괜찮아요.."
    .
    그 남자 다시 한번 "진짜.. 진짜.. 전문대도 괜찮겠어??"
    난 웃으면서... "괜찮아요.. 전문대도.. 그게 무슨 상관인가요..."
    .
    그러자.. 그남자.. 내곁으로 오더니...

    내 젖을 마구 문대는 것이다,,,



진화론



   


회원가입 로그인
동화모음 총집합...^^
1481
996
조자룡의 충성  
길 벗  2008/06/22 861
995
밥솥 씨리즈 [1] 
길 벗  2008/05/16 915
994
섹시걸 스커트/몰카  
  2008/04/25 888
전문대도 괜찮겠어  
길 벗  2008/04/10 808
992
묘비명  
길 벗  2008/04/10 787
991
어처구니 없는 소문  
길 벗  2008/03/05 832
990
중독성 게임  
길 벗  2008/02/08 2984
989
추억의 블랑카  
길 벗  2008/02/08 763
988
21세기 산신령과 나무꾼  
  2007/12/16 818
987
여기가 여관방이냐 [1] 
길 벗  2007/11/26 863
986
그런 분은 없소이다  
길 벗  2007/11/26 764
985
유대인은 절대로 굶지 않는다  
길 벗  2007/11/06 777
984
사탄아 물러가라 [1] 
길 벗  2007/11/06 743
983
사모님이 듣고 싶어 하는 말  
맑은향~  2007/10/22 846
982
내시들의 노조  
정승희  2007/09/29 786
981
함께 웃어요^^~ [1] 
정승희  2007/09/29 895
980
추리 [1] 
길 벗  2007/09/07 747
979
더워 D- War [2] 
  2007/08/15 773
978
지방색이 다른 연애 풍경 [3] 
  2007/08/15 843
   1 [2][3][4][5][6][7][8][9][10]..[50] Category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pric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