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토(minto)
 


http://www.minto.pe.kr
작은 행복


아주 오랜 만에 와서
저 역시 비번을 잃어버리고...ㅋ
어찌어찌해서 다시 로그인 하고 글 남깁니다.

그냥 추억처럼 간직하고픈 공간이라
약간의 금액을 지불하고 원상복귀 시켰답니다...하하하...
그래서 기분이 좋아졌어요.
아,,, 행복해요^^

모두들 잘 지내시죠?
주변의 마음아픈 소식들도 있지만
그에 못지않은 기쁜 소식들이 있어서 위로가 되는 시간이기도 합니다.

건강하시고 모두들 행복하시길!!

봄노래처럼 상큼하고 행복한 목요일 되세요!!
 



시라
네..민토님 간만에 인사드리네요..
저두 친정아버지 병간호로 1년을 바쁘게 부산에서 영양으로 동동거리며 살앗네요..아들도 대학교 입학 하고 시간이 나서 민토님방에 들어오려니 저두 비번을 몰라 다시 ...에궁,,하여튼 방가워요..직접 등업문자도 주시고..항상 건강하시고 주님은총가득하세라
2011/03/24  

네네 정말 바쁜 일정을 보내셨군요?
아드님 대학입학에... 친정아버님도 호전되시고... 감사한 일이며 기쁜 소식이네요^^
앞으로 가끔 잊을만하면 들어와서
이런 불사태는 만들지 말아야지 ㅋㅋ 시라님도 종종 안부 전해주세요.

이제 시작된 봄날 이후,,, 많이많이 행복하시길 기도합니다.
2011/03/24  



인사남기고 저는 출근준비 합니다^^
2011/03/24  
샬롬
닫혔던 대문때문에 가슴이 철렁했는데 다시 열리고 민토님 글 다시 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제 욕심이지만 이 곳에서 자주 뵙고 싶어요^^
2011/03/24  
Dell
Thanks for writing such an easy-to-understand arctlie on this topic.
2012/01/17 
   


회원가입 로그인
처음오셨다구요??
1735
여백으로 남기는 공지글
1867
..........
2562
707
배롱나무꽃  
  2019/08/11 97
706
다시 시작하자^^  
  2019/08/11 65
705
.  
  2019/08/10 60
704
사진공부  
  2019/03/27 95
703
커피 기다리다 [1] 
  2018/12/26 152
702
안부인사 [3] 
  2018/04/18 375
701
다시 시작하다..  
  2015/09/21 3039
700
모두 행복한 새해 맞이하세요!! [6] 
  2014/01/06 3935
699
여행처럼 이곳에 왔다^^ [3] 
  2013/11/25 3571
698
홍콩 여행 [2] 
  2012/08/19 3664
697
외출같은 휴식 [7] 
  2012/07/18 1130
696
큰 변화를 주다... [16] 
  2012/02/20 1292
695
엄마가 쓰러지셨다 [5] 
  2011/11/17 1206
694
폭염 속 휴가를 꿈꾸며^^ [8] 
  2011/06/19 1055
작은 행복 [5] 
  2011/03/24 1031
692
1월 어느날 아침 인사 [6] 
  2011/01/27 1050
691
가을 끝에서... 힘내자!! [2] 
  2010/12/02 960
   1 [2][3][4][5][6][7][8][9][10]..[36]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apricot